UPDATE. 2019-10-15 11:31 (화)
전북대·원광대 재학중인 의대·로스쿨생 절반 이상 고소득층
전북대·원광대 재학중인 의대·로스쿨생 절반 이상 고소득층
  • 김보현
  • 승인 2019.10.07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의원, ‘최근 3년 의약계열·법전원 국가장학금 신청현황’ 분석

전북대·원광대에 재학중인 의대생·로스쿨생의 절반 이상이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을 비롯해 전국 의·약학과와 로스쿨생들의 고소득층 쏠림현상이 여전하다는 분석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북대·원광대 의약대생의 69.5%, 로스쿨생의 53.18%가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3년간 20개 대학의 의약계열 국가장학금 신청현황 및 법전원 취약계층 장학금 신청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고소득층’의 기준은 월 소득 930만원 초과인 소득분위 8~10분위와 등록금 부담이 없어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미신청자를 합한 인원이다.

전국 20개 대학을 분석하면, 의약대생의 59%, 로스쿨생의 52.3%가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대생 고소득자녀는 고려대(76.0%)·영남대(71.4%)·전북대(70.2%)순으로, 로스쿨 고소득자녀는 한양대(68.8%)·고려대(66.3%)·이화여대(64.6%)순으로 나타났다.

박찬대 의원은 “고학력의 전문직군인 의대, 로스쿨에서 고소득층 쏠림현상이 여전하다”며,“부모의 소득 격차가 교육기회의 격차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