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31 (화)
전통시장 소화설비 화재무방비 상태 심각
전통시장 소화설비 화재무방비 상태 심각
  • 이강모
  • 승인 2019.10.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간 전국의 전통시장에서 445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7명이 부상당했으며 540억에 달하는 재산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여전히 전통시장은 화재 초기 대응 설비 구축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소방분야 종합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소화기는 전통시장 내 설치대상 점포 4만4635개 중 36.77%인 1만6413개만 설치됐고 자동식 소화설비인 자동확산소화기 역시 설치대상 점포 5058개 중 40.65%인 2056개만이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의 경우 점포 1392개 가운데 소화기는 54.38%인 757곳만 설치됐다.

전북 내 전통시장 화재공제 가입율 또한 17.9%에 그치는 등 화재 피해 보상도 취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송의원은 “그 어떤것도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의 예산이 편의시설에 많이 집중되고 안전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며 “중기부는 예산을 분배할 때 국민의 안전을 우선 고려하여 안전점검 및 시설 개선에 대한 비중을 높이고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