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31 (화)
전북,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구축 시급
전북,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구축 시급
  • 김윤정
  • 승인 2019.10.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청년인구 46만 여명, 전체 인구 23%
노인인구는 2045년 73만 명으로 급증 예상
"청년정책 허브 구축에 예산지원·시스템 마련 속도내야"

전북 청년인구 20%대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청년정책 컨트롤타워’구축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현 추세대로라면 전북은 오는 2025년 안에 청년은 적고 노인이 많아지는‘인구역전’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청년정책을 전담하는 조직은 타 지역에 비해 그 규모가 현저히 작은 실정으로 청년 인구 유출을 막을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청년노인인구 역전현상은 통계로도 감지되고 있다. 8일 통계청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전북청년 인구는 46만 여명으로 전체인구의 23%를 차지했다. 노인인구는 36만 여명으로 청년인구보다 수치상으로 적었지만 향후 급속한 증가가 예고됐다. 전북연구원은 고령화 속도를 감안할 때 전북노인인구는 2025년 45만 명으로 청년인구를 역전하게 되며 2030년 53만 명, 2035년 61만 명을 넘어 2045년에는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73만 명까지 급증할 것으로 추산했다.

전북에서 살고 있는 18세에서 39세까지의 청년은 전국대비 2~3%에 불과하다. 우리나라 청년의 절반 이상인 55%는 이미 수도권에 터를 잡았다. 이러한 현상은 본격적인 사회활동이 시작되는 25세 이후로 더욱 짙어지고 있다. 전북 내 26~38세 기준‘전국인구대비 청년인구비중’은 2.7%~2.9%로 매우 낮았다. 전북을 이탈하는 청년 수도 매년 그 수가 많아지고 있다.

최근 3년 간 전북에서 타 지역으로 떠난 20~30대 청년은 2016년 8074명, 2017년 8946명에서 지난해 1만2922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올 상반기만도 5518명의 청년이 전북을 등졌다.

전북은 타 지역보다 청년인구를 유입시킬 수 있는 대책마련이 절실함에도 조직구성은 미약했다. 서울시는 청년청을 상시조직으로 두고 청년을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분야를 전담할 수 있도록 했다. 일자리정책과의 청년일자리 부서 역시 별도로 운영 중이다.

광역시도 지자체들 또한 청년정책관련 부서를 ‘과’로 격상하거나 일자리와 통합정책부서를 별도로 두고 있다. 전북만 ‘팀’규모의 조직인 셈이다.

도는 전북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기관인 ‘전북청년정책 종합센터’의 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나, 내년도 ‘도 예산 배정’ 우선순위에서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관계자는“전북청년정책 종합허브가 설립되면 우리지역 청년목소리에 책임지고 답해줄 수 있는 전담기관이 처음으로 생기게 되는 것”이라며“국가정책사업과 지자체의 청년사업의 종합적 관리와 연계로 보다 적극적인 청년대책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