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 전북 '낙제점'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 전북 '낙제점'
  • 이강모
  • 승인 2019.10.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실적
전국 대비 1.2%로 전국 최하위

새만금이 내륙을 둘러싼 해양도시 전북이 해양수산부 일자리 사업에서 소외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해양신산업과 관련한 정부 일자리 창출 실적이 전국 최하위권인데다 정부 선정 기업 역시 1곳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민주평화당)이 해양수산부가 제출한 ‘2018년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추진 내역’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수부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중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의 경우 전북지역의 일자리 창출 실적은 전국대비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37.6%, 부산 34.1%와 크게 대조되는 양상을 보였다.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은 해양신산업 분야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기업의 성장주기별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한 컨설팅 및 투자유치 기회 제공 등 각종 지원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다.

지난 2018년 국내에서 총 37개의 기업이 선정되어 지원을 받았지만 전북지역에서 선정된 기업은 1곳에 불과했다. 부산의 경우 16곳으로 가장 많은 기업이 선정됐고, 경남의 경우 5곳의 기업이 선정됐다.

특히 전북지역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가 없어 해양수산분야의 창업역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현재 부산, 제주, 경북, 강원, 전남, 충남의 경우 해양수산부로부터 지역별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를 지정 받아 운영 중에 있는데, 지난해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를 통해 발생한 전체 고용실적은 1095명수준이지만 전북의 경우 이러한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해수부가 진행한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 운영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역시 전북은 외면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역에는 별도의 어업인 지원센터가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보령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가 충청·경인지방과 함께 관할하는데 최근 5년간 지원센터를 통한 채용 성사 실적 중 보령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 실적은 331건으로 지난해 신설된 제주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지원센터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실적을 낸 지원센터는 광주로 539건의 채용을 성사했으며 이외에 부산 476건, 포항 385건, 강릉 364건 순이다.

전북지역만을 관할하는 어업인 일자리 지원센터가 별도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귀어·귀촌 희망자에게 어업기술 교육을 제공하는 ‘귀어학교’는 전국에 총 5개소가 개설됐는데 주요 수산업 거점지역인 경남, 충남, 전남, 강원, 경기는 모두 귀어학교로 지정됐지만 전북은 귀어학교 지정도 받지 못했다.

박주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하지만 해양수산부의 일자리 사업 중 전북지역에서의 실적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명실상부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적 시각에서 지역 간 차별 없는 균등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