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0 20:05 (일)
전주 상습정체 견훤로 ‘뻥’ 뚫린다
전주 상습정체 견훤로 ‘뻥’ 뚫린다
  • 강인
  • 승인 2019.10.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명주골네거리~호성네거리 교통체계 개선
내년 말까지 차도·보도 폭 줄여 2개 차로 증설

전주 북동부권과 완주군 봉동 방향 출퇴근길 교통정체가 줄어들게 됐다. 상습 교통 정체구간인 백재대로 명주골네거리에서 동부대로 호성네거리까지 이어지는 견훤로 교통체개가 개선되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오는 11월부터 내년 말까지 38억 원을 투입해 해당 구간 견훤로 1.23㎞ 구간 개선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그동안 해당 구간은 에코시티 개발로 상습정체가 발생하는 등 출퇴근 시간대 교통체증이 심각했다.

이에 전주시는 차도폭과 인도폭을 줄여 양방향 6~7개 차선으로 2개 차선을 늘리기로 했다.

또 도로 확장과 함께 △자전거 도로 등 보도정비 △신호 운영체계 재수립 △도로조명 교체 등을 진행한다.

공사 추진 시 기존 견훤로 수목은 주변지역과 공원으로 이식할 계획이다. 견훤로에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종합계획에 부합하도록 새로운 수목을 심기로 했다.

앞서 전주시는 견훤로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기본·실시설계에 착수했고 올해 경관심의와 자문 등을 거쳐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공사기간 동안 차량과 보행자 통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견훤로 교통체계 개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과 상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