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개미 '사자'에 코스닥 바이오주 급등…외국인은 '외면'
개미 '사자'에 코스닥 바이오주 급등…외국인은 '외면'
  • 연합
  • 승인 2019.10.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주가 최근 개인투자자의 매수세에 주가가 급등하고 있지만, 외국인들은 여전히 외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현재 코스닥 시가총액 20위 이내 주요 제약·바이오주 7개 종목의 주가는 8월 말 대비 평균 32.32%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3.99% 오르고 코스닥은 4.07% 상승한 점에 비춰보면 급등세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은 셈이다.

종목별로 보면 에이치엘비 주가가 157.99% 뛰어올랐고 신라젠(55.71%), 셀트리온헬스케어(24.86%), 셀트리온제약(22.51%), 메디톡스(3.84%), 휴젤(2.64%) 등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들 종목의 상승세는 대체로 개인이 이끌고 있다.

실제로 이 기간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헬릭스미스로, 순매수액이 약 1205억원에 달했다.

이에 비해 외국인은 헬릭스미스 주식을 약 928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투자자도 26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신라젠 주식도 개인은 약 364억원어치 사들였으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9억원, 79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셀트리온헬스케어도 158억원어치 사들였고 셀트리온제약(195억원)이나 메디톡스(167억원)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이들 종목도 순매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