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9 23:28 (토)
초고령사회 진입 전북, 대응책 시동
초고령사회 진입 전북, 대응책 시동
  • 천경석
  • 승인 2019.10.10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형기초생활보장사업 시행, 부양 의무자 기준 완화로 사각지대 해소
보건복지 통합경로당 확대 및 은퇴자 작업공간 조성 확대 계획
노인장애인과 노인과 장애인 분야 분리 전담조직 신설, 초고령사회 전북 노인복지모델 개발 연구용역 추진 예정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북도가 신중년부터 마무리 시점까지 수요 맞춤형 정책 수립과 지원체계를 강화하고자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전북도는 지난 7월을 기점으로 노인 인구가 36만6363명으로 전체의 20.09%를 넘으며 초고령 사회에 진입했다.

이에 전북도는 초고령사회에 발생 가능한 노년부양비 증가와 노인 소외 현상, 건강 악화 등 각종 도민의 삶의 질 저하를 예방하기 위한 대응에 나선다.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고 든든한 노후를 보장하기 위해 전북형 기초생활 보장사업 시행으로 생계 급여 지급대상에서 탈락한 중위소득 30% 이하 어르신에 대한 부양 의무자 기준 완화로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도 시책으로 추진 중인 보건복지통합경로당을 기존 10곳에서 10곳을 추가 확대해 어르신들의 건강과 여가를 지원하고, 은퇴자 작업공간도 3곳에서 5곳으로 늘려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초고령사회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노인장애인과 노인 분야 2팀 체제에서 노인과 장애인 분야를 분리해 초고령사회 전담조직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도에는 고령 친화 도시 조성지원 계획이 포함된 초고령사회 전북 노인복지 모델 개발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형보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우리 도는 초고령사회 진입에 더불어 장기요양 인정률 전국 1위 등 해결해야 할 숙제를 한가득 안고 있다”며 “고령사회는 어쩔 수 없는 사회적 흐름인 만큼 이 시기가 오히려 초고령사회 정책 수립의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하고 새로운 사회 흐름과 정책 흐름에 맞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