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31 (화)
전북 내 기계식주차장 중 77% ‘부적합’
전북 내 기계식주차장 중 77% ‘부적합’
  • 엄승현
  • 승인 2019.10.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기계식주차장 421기수 중 20년 이상 노후 기수 343기수
132기수는 정밀안전진단제도에서 부적합 판정

전북 도내의 기계식주차장의 77%가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국토부가 기계식주차장 사고 예방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제도를 도입한 결과 전국 1만 2378기의 기계식 주차시설 중 5894기수가 시설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전북은 지난해 1월 1일 기준 260개소의 기계식주차장 내에 421기수가 있으며, 이 중 343기수가 20년 이상 노후 기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누후기수에 대한 안전검사를 시행한 기수가 171기수로, 수검률이 49.85%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안점검사가 시행된 171기수 중 77.19%인 132기수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의원실은 전체 검사가 이루어질 경우 도내 부적합 판정 기수가 더욱 많을 것으로 보았다.

임 의원은 “노후 기계식주차장으로 인한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기계설비에 대한 세밀한 점검과 조치가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아직 수검을 완료하지 못한 잔여 기계식 주차장에 대한 점검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 지자체 등이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