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11:31 (화)
야간외출·음주에 욕설…전과 23범 전자발찌 성범죄자 구속
야간외출·음주에 욕설…전과 23범 전자발찌 성범죄자 구속
  • 최정규
  • 승인 2019.10.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외출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상습적으로 심야시간에 외출을 하고 음주를 일삼은 50대 전자발찌대상자가 구속됐다.

군산준법지원센터(소장 안성준)는 A씨(55)를 야간외출제한명령위반 및 보호관찰등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인, 수감했다고 10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09년 새벽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 혼자 가게를 지키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8년과 10년간 전자장치 부착명령을 선고받았다. 수감생활을 마친 A씨는 지난해 3월 출소한 뒤 보호관찰을 받아 왔다.

하지만 A씨는 교도소 출소 한 달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는 등 보호관찰관의 귀가지도에 상습적으로 불응했다.

보호관찰관은 법원에 야간외출제한을 신청했고, 법원은 “6개월 동안 야간에 외출을 하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후에도 A씨는 심야시간에 단란주점, 노래방, 호프집, 모텔 등을 전전하며 음주를 일삼고, 취한 상태에서 거리를 배회했다. 이를 제지하는 보호관찰관에게 욕설까지 서슴지 않았다.

그는 특수강간과 강간상해 등 3차례의 성폭력 범죄를 포함해 폭력과 마약, 특수절도, 사기 등 총 23회의 범죄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A씨를 지난 8일 구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