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6 20:59 (수)
전북 학교 비정규직 임금 교섭 6개월째 터덕…2차 총파업 예고
전북 학교 비정규직 임금 교섭 6개월째 터덕…2차 총파업 예고
  • 김보현
  • 승인 2019.10.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학교비정규직연대,“교육당국 의지 없어”
기본급 최저 인상 등 공정임금제 실현 요구
이번 결렬되면 17일부터 최대 규모 총파업 돌입
10일 전북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회원들이 전북교육청 앞에서 전북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0일 전북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회원들이 전북교육청 앞에서 전북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오는 17일 2차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했다.

교육당국이 수개월간 임금교섭에 불응해 지난 7월 1차 총파업을 했지만, 임금 교섭이 여전히 터덕이고 있는 탓이다.

전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당국이 계속해서 불성실한 태도로 임해 교섭이 조속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17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전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의 불성실한 교섭 태도를 비판했다. 7월 총파업 이후 1차 본교섭과 5차례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체결되지 않았다.

연대는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은 지난 4월부터 진행한 교섭에서 공정임금제 실시는 고사하고 비정규직 차별해소 의지도 보이지 않았다”며, “7월 때의 성실교섭 약속은 헌신짝처럼 내팽개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도 교육감들에게도 쓴소리를 했다.

전북 연대회의는 “교육감들이 ‘학교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공약으로 내걸고선 지금은 교육부 일괄교섭이란 변명 아래 방관하고 있다”며 “김승환 교육감은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장으로서 책임지고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교육감의 직접교섭 참여와 공정임금제 실시를 촉구했다. 공정임금제 실현을 위해 기본급 5.45% 인상, 근속수당 3만 7500원 책정으로 정규직 대비 차별해소, 정기상여금·복리후생 등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단체는 강력한 대응 의지를 보였다. 전국의 지부장단 등 100여 명이 지난 1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에도 들어갔다.

농성 기간 교섭이 원만히 성사되지 않는다면 7월 총파업보다 수위 높은 파업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단체는 “끝내 외면한다면 지난 7월 총파업보다 더 많은 노동자들이 참여하는 전국적인 2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이 집계한 도내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는 7571명으로, 전체 학교 근로자의 약 47%를 차지한다. 지난 7월 3일간 진행된 총파업 때는 도내 비정규직 근로자 약 1000명이 참여했다. 학교 급식조리 종사원, 돌봄 전담사, 청소·경비 노동자 등의 파업으로 학교 290여 곳에서 도시락·대체식 제공, 방과후 돌봄 중단·축소 등 운영 차질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