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국민연금 국감] '8.88%' 고수익률 앞에 무뎌진 국감 칼날
[국민연금 국감] '8.88%' 고수익률 앞에 무뎌진 국감 칼날
  • 김윤정
  • 승인 2019.10.10 21: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만 한국당 신상진 의원 등 일부 야당의원 국민연금 서울 재 이전 거론 전북에는 “다른 기관주면 된다” 막말도
전북혁신도시 찾은 국회의원과 기자단 WSJ악취기사 무색하다 ‘뒷말’
2019년도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가 실시된 10일 국민연금공단에서 노조원들이 연금지금 법제화 요구 등 피켓을 들고 서 있다. 박형민 기자
2019년도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가 실시된 10일 국민연금공단에서 노조원들이 연금지금 법제화 요구 등 피켓을 들고 서 있다. 박형민 기자

올해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는 높은 수익률과 전북혁신도시 악취저감으로 보수야당의 정치적 공세가 예상보다 훨씬 약한 편이었다. 실제 10일 열린 국감에서는 지난해 국감보다 전주이전 리스크 주장 등 지역비하 공세수위가 낮아졌다. 오히려 서울에 있는 국내주식 위탁 운용사들은 전주에 있는 기금운용본부 수익률의 3분의 1수준에 그쳤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다만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시 중원구)이 국민연금공단 서울 재 이전을 거론하며“전북에는 다른 기관을 주면 될 것”이라는 막말 섞인 발언으로 빈축을 샀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올 9월까지 8.88%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소재지 논란을 종식시켰다. 실제 이날 야당의원들은 전주 이전 후 수익률 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여당의원들의 경우 “대내외적 악재에도 우수한 수익률을 올린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연금은 미중 무역 분쟁 등 대외 안팎의 불리한 환경에서도 올해에만 적립금 57조2000억 원을 더 쌓았다.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은“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도 지난 7월 적립금 700조원을 돌파했다”며 “특히 지난 2017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 이후 현재까지 87조원의 수익을 올려 지방 이전 우려를 불식했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최근 대체투자 조직을 자산군 별로 재편했으며 스테이트스트리트(SSBT)와 BNY멜론(뉴욕멜론은행)이 전주사무소를 개소하는 등 금융 생태계를 빠르게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단은 자산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는 환율과 금리, 글로벌 산업생태계 등을 통합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자평했다. 지난 8월 미중 무역 갈등이 커지자 위기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시장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선제적 대응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주시 을)은 ‘2017년 이후 기금운용수익률 및 인력 확보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 후 평균 수익률은 4.72%, 기간누적 수익금은 총 8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기금운용본부의 전주 이전이 수익률을 하락시키고 인력 확보의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기존 관념과 다른 결과로 해석된다.

특히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 후 총 87명의 기금운용직에 대한 채용을 마쳐 결원률도 2016년 12.7%에서 2019년 10월 기준 6.4%로 감소해 인력확보 우려가 크게 감소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최근 3년 간 국민연금공단이 서울에 있는 국내주식 위탁운용사 30곳의 평균 수익률이 2.59%로 국민연금기금의 직접투자 수익률 6.97%에 반절수준에 불과했다는 점도 전북연기금 특화 중심지 조성 논리에 힘을 실어줬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천안시 병)은“국내주식 투자의 안정적 운용을 위해서는 국민연금이 위탁운용사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기금운용 전문 인력을 늘려 자체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서울에서 국감장을 찾은 국회의원과 기자단 사이에서는 월스트리트저널의 전북혁신도시에 대한 악취 기사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분뇨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오갔다.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을 흔드는 가장 큰 논리로 작용했던 기금운용 수익률과 악취 문제가 크게 무의미해진 셈이다.

실제 전북도 조사결과 악취 민원이 가장 빗발치는 여름철 악취일수는 19일에서 4일로 80%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귀염이 2019-10-14 02:33:37
자유당 신상진도 제정신이 아녀.

성남 2019-10-11 09:39:48
지네 지역구도 아닌데 먼 오지랍이냐 성남으로 가져가게? 정신병자같은놈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