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0 20:05 (일)
[미리보는 전북도 국감] WFM 문제, '조국정쟁'에 묻힐 우려…탄소산업·전주 특례시 지정 등 쟁점
[미리보는 전북도 국감] WFM 문제, '조국정쟁'에 묻힐 우려…탄소산업·전주 특례시 지정 등 쟁점
  • 김윤정
  • 승인 2019.10.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령화 및 청년인구 유출 지역일자리 문제 등 전반적인 전북의 문제 해결방안 거론돼야
일본 수출규제 100일 맞아 탄소산업 활성화에 대한 질의도 예상
전북경찰청은 자치경찰 도입에 대한 의견과 잇따라 터지는 교육계 문제 수사도 거론될 듯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올해 전북도 국정감사가 11일 전북도에서 진행 예정된 가운데 최근 논란이 된 WFM 지원문제 등 ‘조국정쟁’에 매몰될 경우 정작 중요한 지역현안이 묻힐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 전북에는 탄소산업 활성화와 새만금 내부개발, 부창대교 건설, 청년인구 유출, 초고령화 사회 대비책 등 국회차원에서 논의해야 할 문제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이번 국감을 통해 전반적인 전북도의 행정을 지적하는 한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제시돼야 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WFM 등 돌발변수가 없지 않다.

전북도는 해당사업의 회사당 지원금은 본래 1억원인데 WFM은 예비후보로서 6000만 원만 지원했다며, 외부전문가가 평가한 결과에 따라 지원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특히 체코 테슬라를 미국 테슬라로 오인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사업제안서를 살펴보면 WFM이 제출한 문서에 이미 미국 테슬라와 체코 테슬라 두 기업을 모두 명시해 이를 혼동했다거나 속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야당은 조국국감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어떤 입장을 취할지 관심사다.

일본 수출규제 100일 맞아 소재자립도 향상과 탄소산업을 연계한 질의가 제기될 가능성도 높다. 전주특례시 지정과 특례군 도입에 대한 송하진 지사의 공식입장도 이번 국감의 주요 쟁점이다.

자치경찰제 도입과 관련한 질의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전북경찰청 국감에서 주로 거론될 전망이나 전북도와 공동현안으로 다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번 전북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계속되는 경찰관 비위사건과 여인숙 방화범 검거과정에서의 직접 증거 미확보 및 사건현장 훼손문제, 코드제로 출동도착 시간 지연문제가 주된 감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연쇄 다발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도내 대학교수들의 비위 및 성범죄 문제에 대한 수사 문제도 뜨거운 감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