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학생들 피해 없도록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학생들 피해 없도록
  • 전북일보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비정규직노동자들이 오는 17일 2차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했다. 지난 7월 1차 파업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4월부터 시작된 임금교섭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교육당국의 무성의한 태도로 합의점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으로 판단된다. 협상이야 난항을 겪을 수도 있지만 이로 인한 피해가 학생들에게 고스란히 발생한다는 점에서 양측의 각성과 무사안일한 자세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7월 3일간 진행된 총파업 때도 마찬가지다. 협상이 터덕거리면서 비정규직근로자 1000명이 파업에 동참했다. 이들의 집단행동으로 290여개 학교가 급식을 하지 못해 학생들이 도시락이나 대체식으로 점심을 때웠으며, 방과후 돌봄교실 운영 등에도 막대한 차질을 빚었다. 도내 비정규직근로자는 급식조리 종사원, 돌봄 전담사, 청소·경비 노동자 등 7571명이다. 이는 전체학교 근로자의 약 47%를 차지한다.

전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는 10일“교육당국이 임금인상은커녕 비정규직의 차별해소에 대한 의지조차 보이지 않는 등 불성실한 자세로 일관해 17일 총파업에 들어간다”며“비정규직 문제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나서지 않으면 그 누구도 대신해서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에 우리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협상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이기 위해 전국 지부장단 등 100여명이 지난 1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농성에 들어가기도 했다.

그동안 학교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처해있는 환경을 십분 감안하더라도 당장 학생들에게 불편과 피해를 주는 집단행동 만큼은 신중하게 판단해 주기 바란다. 워킹맘이나 맞벌이 가정을 포함한 학부모 입장에서 보면 학교 급식이 어려울 경우 도시락 지참이 번거롭거나 불편할 수 있으며, 빵과 떡, 음료 등 대체식품을 준비해야 하는 학교도 마찬가지로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다음달 14일 수능을 앞두고 막바지 점검에 들어간 고3 학생들에게는 정서적 안정이 어느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어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요즘이다. 일부에서는“학생들을 볼모로 임금협상 투쟁에 나서는 것 자체가 어떤 이유로도 정당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비정규직 연대와 교육당국의 임금협상에 대해 양측 모두 성의있는 자세로 원만한 타결을 기대한다. 그렇지 않고 타협이 불발된 경우라도 학생들에게 불편과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배려와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란없다 2019-10-13 20:15:44
오버다~
매년해서 알지 않나~
그리고 내년에도 할텐데 호덜갑 떨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