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전북경찰청 국감] "형식적 2부장제 폐지, 관광경찰대 존치" 주문
[전북경찰청 국감] "형식적 2부장제 폐지, 관광경찰대 존치" 주문
  • 최정규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무관 2부장제 밥그릇 늘리기, 차장제로 돌아가야
관광경찰대 치안업무 넘어 관광상품 될 수 있어 필요성 제기

지난 11일 오후 전북지방경찰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북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많은 전북의 치안 현안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형식적 2부장제 운영’과 ‘관광경찰대 폐지’에 대한 집중 질의가 이어졌다.

 

△전북경찰청 경무관급 부장제도 ‘밥그릇 늘리기’

김영우 의원(자유한국당)은 “현재 전북경찰청의 2부장이 공석인데 의구심이 든다”면서 “2부장제 도입당시 전북경찰청은 업무의 전문화와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공헌했지만 제도를 도입한지 4년간 1·2부장 공석기간을 합치면 29개월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전북청은 부장제 도입후 2016년 12월부터 2017년 9월까지 9개월 공석, 2017년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1부장이 공석이었다. 경무관급 부장제도는 지난 2015년 12월 차장제에서 전문성 강화를 목적으로 처음 도입됐다.

김 의원은 “각 부장들이 근무를 해도 짧게 하고 공석기간도 길어지고 있다. 이런 부장제도를 왜 도입했는지 알 수 없다”면서 “효율성 높이고 전문성 높이려면 부장으로써 1년이상 근무해야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무는커녕 공석으로 비워두는 상황이다. 밥그릇을 늘리기 위해 도입한 것이 아니냐”고 질타했다.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도 “2부장제도는 필요없는 제도”라면서 “이렇게 공석이 많아진다는 것은 결국은 결제할 사람 단계 늘리는 것 외에 별다른 효과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은 “전문화된 치안서비스 제공이 목적인데, 하지만 현재는 겸직하면서 차장 비슷하게 조직을 움직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경찰청에 건의해 12월 정기인사시 충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관광경찰대 폐지 아닌 존치해야

이날 전북경찰청의 관광경찰대를 존치해야 한다는 주문도 제기됐다.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전북 전주만의 특성이 있다면 연간 10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한옥마을”이라며 “하지만 2017년 관광경찰대를 만들었다가 불과 2년만에 전북경찰은 이를 폐지했다”고 물었다.

이어 “서울, 부산, 인천 위주로 관광경찰대가 존재하는대 한옥마을에 외국인들도 많이 방문하는 만큼 관광경찰대가 배치되어야 한다”면서 “관광경찰이 존재하면 단순 치안업무도 맞지만 관광상품화도 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주문했다.

전주완산경찰서는 지난 2017년 7월 전주시와 협의를 통해 한옥마을 관광객 보호 및 범죄예방, 불법행위 단속, 관광 불편처리, 관광 안내 등 다양한 관광 치안 서비스를 위해 관광경찰대를 출범시켰다. 하지만 경찰은 담당 부서 이관과 외국어에 능통한 경찰관이 없어서’라는 이유로 출범 21개월 만인 지난 4월 관광경찰대를 폐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