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피해 학생들은 피눈물 흘리는데 본인들은 44억원 유흥
피해 학생들은 피눈물 흘리는데 본인들은 44억원 유흥
  • 엄승현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 원룸 임대보증금 사기 사건 피의자들

익산 원광대 원룸 임대보증금 사기 사건 피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 피의자들은 학생들의 임대보증금으로 해외여행을 다니고 고급 외제 차를 사는 등의 유흥을 즐긴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익산경찰서는 지난 11일 사기 혐의로 임대사업자 A씨(46)와 그의 조카 B씨(2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최근까지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 16동의 원룸 임대사업을 하면서 임차인 113명에게 보증금 44억원 상당을 챙긴 뒤 유흥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원광대 인근 원룸 전세금으로 100여 차례의 해외여행과 도박, 고급 외제 차를 사는데 사용했다. 그 결과 원룸의 전기세와 수도세 등이 밀리게 됐고 임차인들은 전기와 가스가 끊기는 등 열악한 생활을 했다. A씨 등은 원룸을 값싸게 매입한 후 임차인들에게 전세금을 받으면 다시 원룸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원룸 수를 늘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사는 계약이 만료됐음에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임차인들이 고소하면서 진행됐다.

고소장을 낸 이들은 대부분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이다. 고소장을 제출하지 않은 피해자도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구속된 이들이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입증할만한 증거를 모두 확보했다”며 “A씨의 공범인 친동생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