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로또 1등 형제간 비극, 형이 동생 살해
로또 1등 형제간 비극, 형이 동생 살해
  • 엄승현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완산경찰서는 13일 동생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씨(58)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께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의 한 시장 내에서 흉기로 동생 B씨(49)를 여러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과거 로또 1등에 당첨된 A씨는 형제들에게 당첨금을 나눠 동생인 B씨에게 집을 사줬고 본인은 정읍에 한 식당을 인수해 운영했다. 하지만 식당이 장사가 잘 안되자 B씨의 집을 담보로 4500만원을 대출받았고 월 이자 25만원씩 변제를 하고 있었다.

결국 은행에서 빚을 독촉하는 연락을 자주 받게 된 B씨는 이에 A씨와 자주 다툼을 벌였고 사건 당일에도 전화로 A씨와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 다툼으로 감정이 격해진 A씨는 정읍에서 흉기를 가지고 전주에 있는 B씨의 가게를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과다출혈로 쓰러지는 B씨는 병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끝내 숨졌다.

경찰은 “평소에도 B씨가 A씨에 돈을 갚을 것을 요구하며 이 과정에서 자주 말다툼이 있었다”며 “A씨가 범행에 대해 시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