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전북 노동자 안전 위험 스마트계량기 보급 최하위 수준
전북 노동자 안전 위험 스마트계량기 보급 최하위 수준
  • 이강모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그리드 핵심사업인 AMI(스마트계량기)보급이 위험한 노동환경에 무방비로 노출된 수많은 검침원들의 안전을 무시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전북익산을)에 따르면 왕복4차로 자동차전용도로(고속도로 진입로)의 계량기, 철조망을 넘어야 검침이 가능한 계량기,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세워야만 검침이 가능한 계량기 등 검침원들의 노동환경이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정부는 지난 2009년부터 지금까지 4차례에 걸친 중장기 AMI 구축계획을 발표하며, 2020년까지 2250만호에 AMI를 보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위험한 환경에 놓인 검침원들의 안전은 전혀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5년간 AMI는 2015년 65만호, 2016년 80만호, 2017년 190만호, 2018년 190만호, 2019년 8월까지 37만호로 누적 총 737만호에 보급이 됐는데, 이는 정부가 제3차 중장기 AMI구축계획에서 제시한 ‘2020년도까지 2250만호 보급’ 목표의 3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 84만호, 부산울산 72.1만호, 대전충남 63.5만호, 서울 60.5만호 순으로 많이 보급이 됐고, 강원 34.8만호, 충북 32.5만호, 전북 30.6만호, 경북 24.7만호로 지역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조 의원은 “정부와 한전은 AMI의 부진한 실적 속에 무작정 확대, 보급에만 급급할 게 아니라, 검침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위험한 지역에 있는 계량기부터 우선적으로 AMI 보급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