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국가 R&D 사업에 산업위기지역 우대가점 적용해야"
"국가 R&D 사업에 산업위기지역 우대가점 적용해야"
  • 이강모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위기지역 내 기업들이 국가 R&D 사업에 참여할 때 ‘우대가점’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기관들이 제도 개선에 착수할 전망이다.

13일 김관영 의원(군산)에 따르면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기술진흥원, 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의 국정감사에서, 산업위기지역 내 기업들이 국가 R&D사업에 참여할 때 우대가점을 부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기관장들은 김 의원의 제안에 적극 공감한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산업부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현재 기존 국가 R&D 사업의 경우, 일부 지원 조항이 있는 반면 신규 사업 신청에서는 아무런 혜택이 없다”면서 “산업위기지역 내 기업들이 주관기관이 되는 경우에 우대가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년 넘게 가동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조속한 재가동을 위해 군산조선소가 입주한 군산 국가산업단지를 관리하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은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법률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산단공은 지난 4월 현대중공업 측에 장기간 휴업상태인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촉구하는 시정명령을 내린바 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는 휴업상태가 아니라는 취지의 답변서를 지난달 하순께 회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