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전북도 국감] 엘레베이터 여론전, 전주특례시 입장 표명
[전북도 국감] 엘레베이터 여론전, 전주특례시 입장 표명
  • 천경석
  • 승인 2019.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의원,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전주시민 거론하며 각각 조국과 법사위원장 비판
전주특례시 지정 송하진 도지사 첫 입장 “인구수 기준 문제있다. 전주도 특례시 돼야”

지난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북도 국정감사에서는 여야 의원들의 설전과 함께 전주 특례시와 관련한 도지사의 입장도 나왔다. 전북 도민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여야 의원들의 설전과 이슈로 떠오른 전주 특례시와 관련한 송하진 도지사의 발언을 정리해봤다.

 

△ 엘리베이터 여론전

전북도 국감에서는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설전이 벌어졌다. 두 의원 모두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도민들의 입을 빌려 자신의 입장을 대변했다. 흡사 ‘엘레베이터 여론전’이라 칭할 만 하다.

포문은 안상수 의원(자유한국당)이 열었다. 안 의원은 “숙소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50대 초반으로 보이는 시민이 내가 국회의원이란 걸 알고 ‘조국 좀 끌어내달라. 분해서 못살겠다. 애 키우고 사는 입장에서 창피하다’라고 말하더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시민은 조국 때문에 분하고, 저는 새만금 때문에 분하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곧바로 “조용히 넘어가려 했는데. 나도 숙소 엘리베이터에서 시민들을 만났다. 시민이 ‘어떻게 한국당 의원들은 동료 의원을 감금하고 실정법을 어기고, 검찰에서 나오라는 데도 안 나오고, 치외법권에 사는 사람들인가요. 끌어내려 달라’고 하더라”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어떻게 동료 의원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비하 발언을 하고, 이런 사람이 어떻게 법사위원장에 앉아있는지 모르겠다. 착잡한 마음”이라고 말을 줄였다.
 

△ 전주 특례시 입장표명

이날 국감에서 전주 특례시 지정 문제가 이슈로 떠올랐다. 이채익 의원(자유한국당)의 “(전주의)특례시 지정 요구에 대한 전북도의 입장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송하진 도지사는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일은 한 번도 없었다”고 밝혔다.

전주시 특례시 지정과 관련해 전북도 내부에서의 균형 발전 측면에 관한 추가 질문에서였다.

“도지사로서 고민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문을 연 송 지사는 “전주시장을 8년간 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전북 발전의 핵심이 전주시 발전이라는 것을 기대한다”면서도 “그러나 (도지사로서) 다른 13개 시·군의 발전도 함께 기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야기는 원론적인 문제로 돌아섰다. 현재 기준 인구 100만 명이상 도시 기준에 문제가 있다는 것. 논리를 다시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인구만 많다고 해서 특례시를 지정하는 것은 균형 발전의 논리와 다르다. 적어도 전북 발전을 위해서라면 전주시가 되는 게 당연하다”면서 “인구 100만 이상 도시를 특별히 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균형 발전 논리로 갔을 때 (특례시를) 해야 한다면 전주시도 해줘야 한다”며 “특례시가 아닌 특례군 논의도 이뤄지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