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1:34 (금)
우리 씨앗 세계로 날리는 ‘국제종자박람회’
우리 씨앗 세계로 날리는 ‘국제종자박람회’
  • 기고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규석 농촌진흥청 차장
황규석 농촌진흥청 차장

‘2019 국제종자박람회’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전북 김제 민간육종단지 일원에서 열린다. ‘씨앗, 미래를 바꾸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국제종자박람회는 국산 품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국내 유일의 종자박람회이다. 국내 종자기업의 수출 길을 넓히는 마중물 역할을 다하며 올해로 3회째 순조로운 항해를 이어오고 있다. 종자의 중요성과 가치를 재인식하고 종자 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국내 종자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올해 박람회는 크게 주제존, 산업존, 체험존으로 꾸며진 3개 테마 전시관과 야외 전시포 및 전시온실로 구성된다. 종자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주제존은 종자강국 코리아,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팜, 박과채소 정원, 육종 신기술 등 다양한 콘텐츠로 채워진다. 농촌진흥청, 국립종자원 등 종자산업 관련 13개 기관이 참여해 종자산업의 현 주소를 진단할 수 있도록 폭넓은 정보와 역할을 홍보한다. 박람회의 핵심은 산업존이다. 국내외 종자 기업이 보유한 품종 및 종자산업 전·후방 기업의 제품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현재 68개 기업이 참가를 확정했다. 체험존에서는 미래 농업일자리, 심지화분 만들기, 드론 시뮬레이터, 3D펜 및 VR 영상체험 등 오감만족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국내 연구기관 및 종자 기업이 개발한 품종의 생육상황을 관람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한 노지 전시포도 흥미롭다.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국내 종자기업의 고추, 무, 배추를 비롯하여 해외수출을 겨냥해 개발하고 있는 브로콜리, 양배추, 청경채, 콜라비, 토마토 등 33작물 370품종이 관람객을 맞는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보급하고 있는 우수 밭작물 15품종도 소개된다.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유전자원 140여 자원도 선보인다. 다양한 작물을 현장에서 확인하고 품종별 특성도 살펴볼 수 있는 살아있는 전시공간인 셈이다.

국제종자박람회가 산업박람회로써의 면모를 갖추고 정상 궤도에 올랐다는 점에서 올해 행사의 전망이 밝다. 전북 KOTRA 지원단과 협력하여 30여명의 신규 해외바이어를 발굴하고 기업과 1대1로 만날 수 있도록 수출 상담도 주선한다. 또한, 박람회에 참가한 기업들이 보유한 신품종, 신제품, 신기술을 소개하는 기업 설명회도 동시에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2018 박람회를 찾은 관람객은 4만 2천명에 달한다. 61개 종자기업과 종자산업 전후방 기업이 참가했고 이 가운데 6개사가 53억 원의 종자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수출계약 목표액은 60억 원이다.

세계 종자 산업은 370억 달러(2016년 기준)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약 1.5배 성장하며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앞으로 의약, 바이오에너지, 재료산업 등 첨단산업이 융 복합된 농업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분야가 될 것이다. 정부는 종자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민간육종단지를 조성하고 첨단 연구 인프라를 지원하고 있다. 2020년까지 종자수출 2억 달러를 달성하고 종자강국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우리나라는 세계 5위의 농업유전자원 보유국이다. 농촌진흥청이 보유한 유전자원을 활용해 해마다 약 100여 개 신품종이 개발되고 있다. 다양하고 우수한 유전자원 확보와 세계 최고의 육종기술이 맞물려 이뤄낸 성과다. 국산 품종의 보급률을 높여 로열티를 절감하고 농가에는 우량종자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원동력이 됐다. 미래 식량문제 해결과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그 가치가 더해지는 종자산업. 우리 종자의 우수성을 세계시장에 알리는 데 국제종자박람회가 선두에 있다.

/황규석 농촌진흥청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