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6:45 (금)
[리뷰] 생텍쥐페리 소설 어린왕자 스토리, 발레극으로 재해석
[리뷰] 생텍쥐페리 소설 어린왕자 스토리, 발레극으로 재해석
  • 기고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회 손윤숙 IMAGO 발레단 공연 ‘Orbit the Star’
'Orbit the Star' 공연 모습.
'Orbit the Star' 공연 모습.

손윤숙 이마고발레단(Imago Ballet)의 2019년 전라북도 무대지원 선정 작품 ‘Orbit the Star’공연이 9월 4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작품은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왕자를 발레극 형식으로 재해석해 진실을 찾아가는 여정을 신비롭고 순수한 발레 몸짓으로 그려냈다.

‘Orbit the Star’는 어린왕자 스토리에 상상력을 보태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일까?’ 라는 질문을 출발점으로 해답을 찾아가는 발레극이다.

총 3막 3장이며, 첫 장면은 극장 메인막의 홀로그램막에서 투영되는 어린왕자의 영상과 함께 사막에 불시착하는 비행기에서 탈출한 조종사와 어린왕자, 권위, 허영, 술꾼, 사업가, 법률가, 여우와 뱀 그리고 사랑의 꽃과의 만남과 헤어짐으로 별여행의 여정을 떠났다.

이번 작품에서 주목할 부분은 발레극의 효과를 한층 더 살리기 위해 많은 고심과 시도 끝에 선택된 영상디자인과 무대디자인 및 음악의 협업작업이다. 관객들이 작품의 몰입하고 만족할 만한 성취를 이뤄냈으며, 기존 발레가 표현해낼 수 있는 제한된 영역을 설득력있고 탄탄하게 구성, 군무속에서도 발레의 유려한 아름다움을 뽐냈다.

특히 기존 고전발레 테크닉과 안무구조의 틀을 완전히 허물어 감각적이고 모던한 움직임과 연극적 마임의 조화로움으로 역동적이며 동시에 서정적인 분위기로 무대를 장악해나갔다.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극의 후반부 이뤄진 어린왕자와 꽃(손윤숙 교수)의 만남과 헤어짐이었다. 고유한 빛을 고고히 내며 한송이 꽃과 함께 이루어진 두 사람의 춤은 숨을 참고 봐야 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긴 세월 끊임없는 노력과 훈련으로 다져진 발레리나의 아름다운 몸짓은 따스한 위안과 어린왕자의 순수한 마음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극의 전체적인 전개도 지루할 틈 없이 상당한 속도감을 보였다. 뱀의 유혹과 여우의 섬세하고 다이나믹한 움직임의 표현은 기존 고전발레 동작의 나열이 아닌 새로운 동작을 개발한다는 신선함을 안겨줬다. 여기에 대사없이 이뤄지는 각 캐릭터의 직관적이며 독특한 움직임은 대중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만큼 가까이 다가와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안무의 구성은 대칭과 비대칭의 조화를 이루고 있었으며, 구간별 군무장면과 함께 울려퍼지는 음악의 반복적인 사용은 리듬감을 돋보이게 했다. 이러한 음악의 반복적인 사용은 동작의 익숙함 속에 또 다른 다양한 이미지와 분위기를 보여줬다. 또한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음악의 주제 테마를 중심으로 확장되는 조율은 웅장하면서도 섬세한 발레극을 보는 재미를 더했다.

손윤숙 이마고발레단(Imago Ballet)은 발레 불모지와 다름없는 전북지역 발레예술의 저변확대와 일반인들의 예술향유의 기회를 주고자 1993년부터 작품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손윤숙 예술감독 또한 전북대학교 예술대학 무용학과 발레전공교수로서 26년여년간 발레예술의 발전과 후학을 양성하며 창조적인 무용예술인육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작품은 근래 관람한 공연작품 중에서 손꼽히는 수작으로서 전북지역내 발레인구의 축소라는 고민에 대한 명확한 대안을 제시하기에 충분했다. 추후 전북지역의 발레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쉽지는 않겠지만 손윤숙 이마고 발레단의 창의적 안무의 시도는 전라북도 무용예술의 발전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리라 기대해본다.  /문정근 산조전통무용단 예술감독
 

문정근 산조전통무용단 예술감독
문정근 산조전통무용단 예술감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