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2 21:13 (목)
장애인체전 15일 서울서 개회…8978명 참가
장애인체전 15일 서울서 개회…8978명 참가
  • 연합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 신의현·목함지뢰 영웅 하재헌 등 참가

장애인 선수들의 꿈과 열정의 무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장애인체전)가 15일부터 19일까지 5일 간 서울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 8978명(선수 6025명, 임원 및 관계자 2689명)의 선수단이 총 30개 종목에서 자웅을 겨룬다. 역대 최대 규모다.

해외에서도 선수단이 참가한다. 22명의 해외 동포 선수단은 볼링, 수영, 역도, 필드골프 종목에 참가한다.

이미 시작한 종목도 있다. 사전 경기인 카누, 트라이애슬론은 8일부터 진행되고있다.

13일 사이클에선 이번 대회 첫 금메달(박창균·남자 트랙 독주 1㎞ C1)과 한국 신기록 7개가 수립됐다.

이번 대회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노르딕스키 금메달리스트인 신의현(39)이 사이클 종목에 출전해 눈길을 끈다.

평창패럴림픽 노르딕스키에 출전한 ‘위대한 엄마’ 이도연(48)도 사이클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리우패럴림픽 3관왕 조기성(24·수영), 2015년 북한 DMZ 목함지뢰도발로 두 다리가 절단된 전 육군 중사 하재헌(25·조정)도 눈여겨볼 만한 선수다.

서울에서 장애인체전이 열리는 건 2000년 순회 개최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장애인체전 개회식은 15일 오후 6시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고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식후 행사로는 가수 싸이가 재능기부 축하 공연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