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11:30 (목)
“도민 준법의식 부족” 조용식 전북경찰청장 발언 비판 확산
“도민 준법의식 부족” 조용식 전북경찰청장 발언 비판 확산
  • 엄승현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국정감사서 안일한 답변으로 논란 일으켜
지난 11일 전북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북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고개 숙이며 듣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지난 11일 전북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북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고개 숙이며 듣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이 국정감사에서 전북지역의 높은 교통사고 사망률을 ‘도민 준법의식 부족’으로 탓한 데 대해 전북도민을 비하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조 청장은 지난 11일 전북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전북이 과속이 타지역보다 많지 않은데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은 이유가 무엇이냐” 질문에 도민의 준법 의식 부족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조 청장은 “전북은 타지역보다 도로가 노후했기 때문에 과속이 많지는 않다”면서 “아무래도 전북 지역 사람들이 준법 의식이 부족해서 그런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

조 청장은 전북 도민을 비하했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듯“전북도민의 준법 의식이 부족하다고 발언했는데, 운전 시 차량 속도나 안전모 착용을 지켜달라는 취지였다”며 “오해가 없으시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조 청장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단순 실수였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 전북지역에서 과속이 많지 않다고 하면서 운전 시 차량 속도나 안전모 착용을 지켜달라는 취지의 발언이었다는 게 논리적으로도 잘 맞지 않기 때문이다.

단순 실언이었다고 하더라도 전북지역의 교통안전과 교통안전예방을 총괄하는 경찰청장이 전국의 이목이 쏠린 국감자리에서 도민의 준법의식을 거론했다는 점에서 도민 눈높이의 정성치안을 천명했던 청장의 답변으로는 매우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또 교통사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단순히 과속을 줄이고 안전모 착용을 지키며 과속방지턱과 같은 시설물 개선과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정도의 대책 또한 의례적인 수사에 불과하다는 평가다.

김남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정책위원장은 “조 청장의 발언을 감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청장의 구태의연함에서 나온 안일한 답변으로 본다”고 비판했다. 또“(경찰청장이)운전자 탓으로 내모는 답변보다는 도로 선형의 문제, 계절별 도로 노면의 상태 등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원인을 분석하고 이를 전북의 교통정책에 수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미래지향적인 대안을 제시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도민2 2019-10-15 10:48:17
엘리트주의, 우월주의가 몸에 밴 고위공직자의 씁쓸한 모습이다. 전북이 낙후지역이라는 인식 속에 본인처럼 똑똑하고 잘난 사람이 하층민들의 일탈로 본인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잠재의식이 발언으로 나온 것 같다.보편적 평등관계로 시민사회를 보지 않고 피라미드와 같은 수직적관계로 인식하기 때문에 계속 말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본다.

전북 2019-10-15 07:48:13
무능력자,,,,풍남문에서 능지처참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