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전주 완산경찰서, 로또 1등 관련 사건 피해자 유가족 지원
전주 완산경찰서, 로또 1등 관련 사건 피해자 유가족 지원
  • 엄승현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전주완산경찰서는 14일 빚 독촉과정에서 형이 동생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동생의 유가족을 위해 심리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14일자 4면 보도)

당시 사건 현장에는 아내와 초등학생 작은딸이 있어 사건을 목격해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학생 큰 딸 역시 사건 현정에는 없었지만 아버지를 잃어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전주완산경찰서는 아내와 딸들을 대상으로 스마일센터(범죄피해 트라우마 통합지원기관)와 연계해 심리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찰관계자는 “피해 가족들의 심각한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예상 된다”며 “이번 심리 상담이 피해 가족들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의 한 시장 내에서 형(58)이 동생(49)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데에는 로또 당첨금과 관련된 사안이어서 사회적 주목과 함께 안타까움을 줬다.

경찰에 따르면 과거 로또 1등에 당첨된 형이 형제들에게 당첨금을 나누고 동생에게 집을 사주는 등 형제간 우애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A씨는 당첨금으로 본인이 인수한 정읍에 한 식당의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동생의 집을 담보로 4500만원을 대출받았고 월 이자 25만원씩 변제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에서 빚 독촉을 자주 받게 된 동생이 형과 자주 다툼을 벌였고, 사건 당일에도 다툼을 벌이다 감정이 격해진 형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