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13:28 (목)
"농촌 생활 돌봄 서비스와 전북 청년일자리 정책 연계 필요"
"농촌 생활 돌봄 서비스와 전북 청년일자리 정책 연계 필요"
  • 김윤정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전북연구원 이슈브리핑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농촌 생활 돌봄 서비스’와 ‘전북 청년일자리 정책’을 연계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14일 ‘농촌지역 생활 돌봄과 청년일자리 정책’ 이슈브리핑을 발간하고 “농촌지역 읍·면 행정조직(주민자치센터)에 농촌 생활 돌봄 담당인력으로 귀농·귀촌청년의 상시고용하고 프로그램 운영 ‘사업비’를 지원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이 같은 주장의 배경은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전북농촌의 복지기반 부족과 귀농·귀촌청년의 정착문제에 있다.

농촌 생활 돌봄 서비스는 장보기와 말벗·이동·세탁·주택관리·가전제품 이용 등 일상생활 전반을 지원해주는 것이다. 전북연구원은 지역농촌 현실여건을 고려할 때 농촌 생활 돌봄을 전담 인력으로 귀농·귀촌 청년이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대부분 고령자인 전북농촌‘원주민’은 경제적, 사회적으로 취약계층으로 분류됐다. 또 다문화 배경의 결혼 이민자와 귀농·귀촌청년과 같은‘이주민’은 농촌사회의 관계망에서 상대적으로 배제된 현실로 농촌지역에서 일정한 삶의 질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물리적 기반 조성과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다양한 욕구에 부응하는 지원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높다는 게 전북연구원의 진단이다.

특히 전북은 영농을 목적으로 농촌으로 전입한 귀농·귀촌 가구가 증가하고 있어 농촌 지역사회의 활성화를 담당할 중요한 인적자원으로 꼽힌다.

황영모 전북연구원 산업경제연구부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사회는 개인들이 서로 협력하는 것을 의무화한 사회규범이 작동되는 공간”이라며“농촌복지와 귀농·귀촌청년 정착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결국 사회활동의 참여가 상대적으로 높은 인적자원을 담당인력으로 하여 돌봄 역할을 적극 수행하도록 하는 것이 현실적이다”고 주장했다.

정책실현방안으로는 주민 센터 직접고용과 사회적 경제 조직이 생활 돌봄 수요에 대응한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청년고용을 지원하는 방법 등이 거론됐다.

황 연구위원은“주민행복은 지역사회 전체가 담당 한다는 사회적 규범을 마련하고, 외부에 의존하기보다 농촌내부의 인적자원을 활동주체로 하는 역할찾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