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11:30 (목)
전북도민 2만5000여명, 연명의료 거부의사 밝혀
전북도민 2만5000여명, 연명의료 거부의사 밝혀
  • 김윤정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명의료행위를 거부한 전북도민이 2만497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37만여명이 등록한 가운데 경기, 서울, 충남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많았다.

전북도는 14일‘연명의료 결정제도’가 정착단계에 왔다고 평가하며 이 같이 밝혔다.

연명의료 결정제도는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치료 방법을 스스로 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환자가 연명의료를 중단하려면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해야 한다.

연명의료란 치료 효과가 없으며 임종시간만 연장할 수 있는 인공호흡기 부착과 항암치료 수혈 등이 대표적이다.

다만 연명의료를 중단하더라도 통증 완화를 위한 의료행위나 영양분·물·산소 공급 등은 중단할 수 없다.

도는 지난해 2월 연명의료 결정제도가 도입된 후 도내 11개 보건소와 의료기관윤리위원회 등 33개 시설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신청을 받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등록기관을 추가로 늘리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