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1:34 (금)
청와대 “조 장관, 어제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의사 전달…이제는 국회의 시간”
청와대 “조 장관, 어제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의사 전달…이제는 국회의 시간”
  • 김준호
  • 승인 2019.10.1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부담 안주고, 가족 지키려는 고민 컸던 듯…검찰개혁 디딤돌”

청와대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는 청와대와 사전 조율없이 독자적으로 결정했고,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13일 열렸던 고위 당·정·청 회의 직후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조 장관의 사퇴 의사를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 “어제(13일) 고위 당·정·청 회의가 끝난 후 청와대에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 장관의 결단이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장관의 사퇴 이유와 관련해서는 “아무래도 여러 고민이 계속 이어져 오지 않았나 싶다. 조 장관의 사퇴 발표문에서도 꽤 긴 분량으로 입장이 나와 있는데, 가족을 지키기 위한 고민이 매우 컸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인사권자의 의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본인의 결단이었느냐’는 물음에는 “(조 장관이) 정부에 부담을 줘선 안 된다는 판단도 컸던 것 같다”며 “미리 상의한 게 아니라는 것은 조 장관이 판단해서 결정했다는 말속에 들어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의 발언에도 있듯이 그야말로 검찰 개혁의 윤곽을, 디딤돌을 만들어놨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처음 조 장관이 임명됐을 때 이제는 ‘조국의 시간’이 된다는 말을 했다”며 “이제는 입법이 남았고, 이제 ‘국회의 시간’이 시작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쉬움은 크지만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기본 틀을 만들었고 동력을 만들어냈다”면서 “그것을 끝까지 살려 나가 입법과제까지 해결해 진정한 검찰개혁을 이루는 것이 남은 사람들의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법무부와 인사혁신처의 행정적인 절차 등을 거쳐 보고된 면직안을 재가함으로써 조 장관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