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7:50 (월)
[국정감사 :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엇박자’
[국정감사 :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엇박자’
  • 문정곤
  • 승인 2019.10.15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청·개발공사 한목소리 내지 못해…사업시행자 이관문제 소통 부재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가 ‘엇박자 행정’을 펼치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주승용 의원(전남·여수을)은 15일 열린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 국정감사에서 "개발공사와 새만금개발청 간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는 엇박자가 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새만금개발청이 새만금산업단지를 매립·조성하는 공사가 지연되고 있어 사업시행자를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새만금개발공사로 이관하는 것을 검토 요청했지만, 강 사장은 지난달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사실상 적자를 감수하면서 공사가 참여할 수 없다” 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주 의원은 “적자 사업을 맡을 수는 없다는 개발공사 사장의 발언은 새만금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설립한 개발공사의 역할과 반대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가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면 새만금 사업이 결코 성공하기 어렵다”며 “사명감을 가지고 개발공사와 개발청이 긴밀하게 협의해서 전북도민의 숙원 사업인 새만금 사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되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은 “원활한 소통과 상생협력을 통해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