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6:45 (금)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 허가 신청에 반발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 허가 신청에 반발
  • 엄철호
  • 승인 2019.10.1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궁면 구덕리에 들어설 신규 공장 허가 신청에 반려 촉구 건의서 제출
익산상공회의소도 함께 공동 전선 구축하며 신규 공장 건립 반대 주장

익산 소재 7개 레미콘업체들이 레미콘 공장 신규 건축 허가 신청을 둘러싸고 공멸을 주장하며 거센 반발에 나섰다.

익산레미콘협의회(회장 김병찬)에 따르면 타지역 거주자가 익산시 왕궁면 구덕리 일대에 레미콘 공장을 신축하려고 익산시에 건축 허가 신청서를 접수하면서 지역 레미콘업체들의 심각한 경영 악화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신규 공장 건축 허가 불허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최근 익산시에 제출하는 등 다각적인 대응책 마련을 위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아울러 익산상공회의소(회장 양희준)도 지역 레미콘업체들의 주장에 동참해 신규 레미콘 공장 건축 허가 신청서 반려를 주장하는 민원을 익산시에 접수했다.

지역 레미콘업체와 익산상공회의소가 이처럼 공동전선 구축을 통해 신규 레미콘 공장의 익산 진출에 강력 반발하고 나선것은 무엇보다도 최악의 경영난 심화에 따른 공멸 우려 때문이다.

익산지역 레미콘업체들은 “전반적인 건설경기 불황으로 레미콘 수요량이 갈수록 감소하는 등 관내 기존 업체 생산 가능량에도 턱없이 못미치고 있는 실정에서 신규 업체까지 가세할 경우 모두가 사지(死地)로 내몰릴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1개 회사당 연간 최대 42만루베(㎥)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회사 유지를 위해서는 최소 60% 가동률인 25만2000루베 정도를 생산 판매 해야만 하나 현재의 가동률은 20% 이하로 가까스로 힘들게 명맥만을 유지하고 있다”며 신규 공장의 건축 허가 반려를 강력 촉구할수 밖에 없는 당위성을 역설했다.

이들은 덧붙여 “허가를 신청한 신규업체가 생산 레미콘을 전주·완주지역에만 판매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나 익산지역 관급물량에 있어 1/N 배정 받게돼 있음에 따라 가뜩이나 물량 부족난을 겪고 있는 기존업체들의 할당량은 자연스럽게 줄어들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익산레미콘협의회 김병찬 대표는 “익산시 인구가 33만명을 웃돌 당시 레미콘 회사가 5개였는데 29만명선이 무너진 현재 7개 업체가 가동되는 상황 이어서 사실상의 출혈경쟁에 나서고 있는 마당에 또 신규업체가 허가된다면 그야말로 대책없는 최악의 상황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익산시 관계자는 “적법한 과정을 통해 접수된 건축 허가 신고를 주민들의 반대를 이유로 무조건 반려할수는 없다”면서 “관리지역에서의 공장 신축 가능 여부 등 건축 허가 조건을 둘러싼 전반적인 사항을 종합적으로 꼼꼼히 따지고 검토해 정당한 판단을 내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레미콘 협동조합이 밝힌 익산지역 레미콘 7개 회사의 가동률을 보면 2017년 28.15%, 2018년 28.31% 등으로 30%를 밑도는 가운데 금년 9월말까지는 채 20%도 안되는 19.72%로 심각한 경영압박에 허덕이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