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02:36 (금)
전주-완주 함께 ‘수소 시범도시’ 도전
전주-완주 함께 ‘수소 시범도시’ 도전
  • 김진만
  • 승인 2019.10.17 20: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연말 전국 3개 시범도시 선정
전주-완주 함께 올해 초부터 용역 추진

전주시와 완주군이 손잡고 정부가 집중 육성하는 ‘수소 시범도시’ 공모에 뛰어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4월 현대차 전주공장을 찾아 수소경제 활성화 의지를 직접 보여주는 등 이미 정부의 큰 관심을 받았던 전주-완주가 뛰어든 ‘수소 시범도시’에 최종 선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주시는 정부가 17일 공개한 수소경제 활성화 방침에 따라 추진하는 ‘수소 시범도시’ 에 선정될 수 있도록 관련 용역을 추진하는 등 완주군과 함께 응모에 나설 방침이다.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되면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소 생산과 저장·이송·활용이 모두 도시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수소 생태계의 기반여건을 갖추게 된다.

국토부는 이날 공고를 시작으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사업 계획을 접수받아 연말께 3곳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지역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의 50%(140억원 한도)가 국비로 지원된다.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되면 이 사업비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연료전지 440㎾급 설치), 상업빌딩(100㎾급), 통합운영플랫폼(센터),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을 설치할 수 있다.

전주시는 올해 초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수소산업 육성방침에 따라 지난 3월 완주군과 함께 1억5700만원을 들여 ‘수소산업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전주시는 최근 현대자동차와 수소차가 생산되는 첫 버스를 운행하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수소산업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하며 정부의 수소 시범도시 공모에도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지난 4월 전북을 방문해 수소차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현대의 수소연료차 ‘넥쏘’를 타고 75km나 이동하며 전북의 수소산업 지원을 약속했었다.

전주시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꾸준히 준비해왔고, 국토부의 최종 공모방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전주-완주가 협력해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완주 2019-10-19 20:06:05
전주 완주 수소차 응모에 적극 찬성합니다

전북 2019-10-18 07:56:54
전주완주는 통합부터 해라! 제일 중요한 것이 무었인지 모르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