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02:36 (금)
언론재단 ‘정부광고 대행 수수료’ 폐지 목소리 높아
언론재단 ‘정부광고 대행 수수료’ 폐지 목소리 높아
  • 김세희
  • 승인 2019.10.17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수수료 10% 언론재단에 지불, 부가세 10% 또 내는 상황
언론환경 침체되고 있는 지역 언론사의 경우 부담 가중
수수료 폐지, 일정 비율 지역신문발전기금 출연 방안 거론

언론진흥재단이 정부광고 대행을 하며 언론사들로부터 10%의 수수료를 징수하는 것이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언론 환경이 침체되고 있는 지역 언론사의 경우 부담이 가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수수료를 폐지하거나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최경환 국회의원은 17일 열린 언론진흥재단 국정감사에서 “언론재단이 언론사로부터 정부광고대행 수수료 10%를 징수하면서 수수료 수입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그러나 지역 언론사의 경영악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역 언론사의 전체 수익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방자치단체 광고 수수료 10%를 언론재단에 지불하고, 부가세 10%를 또 내야하기 때문에 부담이 가중된다는 것이다.

실제 언론재단은 정부광고대행 수수료로 지난해 702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최근 4년(2015~2018년) 동안 통계를 보면 모두 2394억원 억원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 지방지에 지원된 액수는 104억원이다.

열악한 지역 언론 환경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정부 광고대행 수수료의 일정 비율을 지역신문발전기금으로 출연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최 의원은 “정부광고대행 수수료가 과도해 이를 폐지하거나 수수료율을 낮춰야 한다는 요구가 많다”며 “문화체육관광부와 언론재단은 이런 요구들을 수렴해 수수료율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지방지에 대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