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02:36 (금)
청와대, 여론조사결과에 “지지율 일희일비 않는다”
청와대, 여론조사결과에 “지지율 일희일비 않는다”
  • 김준호
  • 승인 2019.10.1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마다 천차만별……국정평가는 임기 끝난 뒤가 중요”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를 기록하는 등 하락세를 보인 것과 관련,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성심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갤럽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지난 15∼17일 전국 유권자 1004명 대상 조사,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지율이 올랐을 때도, 떨어졌을 때도 거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방향을 바꾸거나 하는 게 과연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율은 조사마다 흐름이 천차만별이며, 어떤 방식으로 조사하느냐에 따라 해석도 달라진다”며 “물론 국민들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당연히 저희도 참고하고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시기(문재인 정부 임기)가 지나고 나서야 이뤄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결과로 보여드려야 한다”며 “이는 대통령이나 청와대뿐 아니라 일반 사회에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