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02:36 (금)
[새 아침을 여는 시] 홍제암의 겨울 밤 - 조철헌
[새 아침을 여는 시] 홍제암의 겨울 밤 - 조철헌
  • 기고
  • 승인 2019.10.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밤 가야산 기슭에

나는 한 채의 암자로 누웠네

별자리 지나가는 소리

밤은 깊이깊이 흰 눈을 쌓으며

적막 강산은 벌써 이승이 아니네

 

사바娑婆 세계는 고요로 누워

인간사는 까마득히 자취도 없는

이 허허로운 시공時空

 

밤은 오히려 하이얀 설국雪國

백야白夜의 천국이 가까이에 있네

차가울수록 정중해지는

나그네의 야삼경

 

===================================================


◇ ‘차가울수록 정중해’진다는 말 참 좋다. 어느 시인은 세상에 우리들의 삶을 세상에 소풍 나왔다고 했던가? 기실은 우리 모두가 세상의 나그네다. 잣눈 내리는 겨울 밤, 사바세계는 이미 선정에 들었고 아직 탈속을 못한 암자 한 채는 이제 막 자리를 보았다.

정수리에 차가운 기운을 들이 부어 몸과 마음을 살뜰히 씻어내고 나면, 내게도 순백의 정신이 들어차리라. -김제김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