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2 20:51 (화)
전주역 앞 첫마중길서 예술제 열려
전주역 앞 첫마중길서 예술제 열려
  • 강인
  • 승인 2019.10.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와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는 지난 19일 전주역 앞 첫마중길 구간에서 전주시민과 예술로 소통하는 ‘첫마중길 예술제-가을을 담다’를 개최했다.

이날 축제는 과거 자동차만 가득했던 대로에서 사람·생태·문화가 살아 숨 쉬는 광장과 가로수길로 탈바꿈한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 활기를 불어넣고, 시민과 여행객이 예술과 문화를 즐길게 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예술제는 △공연 존 △무료체험 존 △플리마켓 존 △지역농산물 존 △도시재생 전시 존 등 다양한 콘텐츠로 꾸며졌다.

공연 존 2곳에서는 퓨전국악과 비보이, 악기연주마술, 댄스, 보컬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또 농산물 존에서는 전주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판매하는 장터가 운영됐고, 플리마켓 존에서는 수공예품과 의류 등이 판매됐다.

특히 도시재생 전시 존에서는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치와 현재 모습을 담은 전시가 진행됐고, 무료체험 존에서는 전주역의 지역성을 살린 기차모형 만들기 무료체험 프로그램도 펼쳐졌다.

박진희 전주역세권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장은 “이번 첫마중길 예술제는 전주역세권 첫마중길 일대를 문화예술 중심지로 새로운 정체성을 형성하고, 주변 상권 활성화를 통한 도시 기능을 회복시키기 위해 기획한 행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