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6:45 (금)
민평당 도당, 민주당에 사과 촉구
민평당 도당, 민주당에 사과 촉구
  • 이강모
  • 승인 2019.10.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지난 18일 대법원의 이항로 진안군수 판결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민주당 인사들의 도덕적 결함으로 또 다시 도민들께 상실감을 주었다”고 밝혔다.

전북도당은 “전북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고서도 도민들께 준것은 예산과 정책에서 소외시킨 일 외에 내세울 일은 없다”며 “송성환 도의회 의장의 기소, 고미희 의원의 뇌물수수 관련 낙마와 보궐선거, 김종숙 군산시의원 학력위조 건 등이 모두 민주당이 추천해서 당선된 사람들의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문제를 삼는 것은 이런 사건이 생길 때마다 민주당의 침묵”이라며 “아직까지 민주당이 도민들께 사과를 한마디라도 한적이 있는지 기억이없다. 시간만 지나 도민들의 기억에서 사라지기만을 기다리는 것이 전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도당은 “민주당 전북도당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밝히라”며 “추후 군수보궐선거에서 후보 추천을 하지않겠다는 약속을 해야하는 것이 집권여당이 속죄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