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02:36 (금)
황덕순 일자리 수석, ‘군산형 일자리’ 중견·벤처기업 중심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황덕순 일자리 수석, ‘군산형 일자리’ 중견·벤처기업 중심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 김준호
  • 승인 2019.10.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청와대 브리핑
노사민정 합의 기반 지역 주도 일자리 창출 새로운 모델

청와대 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오는 24일 개최될 ‘군산형 일자리’ 체결식과 관련해 “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공동화된 군산·새만금 산단에 노사민정의 상생의지로 중견·벤처기업 중심의 전기차 클러스터가 조성될 것”이라고 20일 말했다.

황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고용동향’을 설명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어 “명신 컨소시엄, 새만금 컨소시엄 등 2개의 컨소시엄(완성차 4사 + 부품사 32개사 참여)을 하나의 전기차 상생형 모델로 통합해 협약서를 체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협약에는 오는 2022년까지 4122억원을 투자해 1902명을 고용하고, 전기차(SUV등) 17만7000대를 생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이 참여하는 최초의 일자리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황 수석은 “군산형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노사민정 합의에 기반한 지역 주도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모델”이라면서 “내년에는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해 일자리사업을 계획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황 수석은 최근 발표된 3대 고용지표 호전과 관련해 “경기 어려움 속에서도 고용회복세가 뚜렷하다”며 “일자리 정책들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