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4 12:05 (목)
"잘 싸웠다 전북 선수단"…영광의 얼굴들 한자리에
"잘 싸웠다 전북 선수단"…영광의 얼굴들 한자리에
  • 김보현
  • 승인 2019.10.2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체육회, ‘제100회 전국체전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 21일 개최
전북도체육회가 21일 전주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개최한 ‘제100회 전국체전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에서 송하진 전북도체육회 회장(전북도지사), 송성환 도의장 등 도체육회 임원·선수단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체육회 제공
전북도체육회가 21일 전주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개최한 ‘제100회 전국체전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에서 송하진 전북도체육회 회장(전북도지사), 송성환 도의장 등 도체육회 임원·선수단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체육회 제공

전국체육대회에서 전북 체육 위상을 드높인 영광의 얼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라북도체육회는 21일 전주 오펠리스 웨딩홀에서‘제100회 전국체전 해단식 및 입상 격려회’를 가졌다.

해단식에는 송하진 지사, 송성환 도의장 등을 비롯해 도 체육회 고문 및 자문, 임원, 선수단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전북 선수단 총감독이었던 최형원 도 체육회 사무처장은 송하진 지사에게 단기를 반환했고, 이번 체전에서 상위 입상한 5개 종목단체에서 우승배를 봉납했다.

눈부신 활약으로 이번 체전에서 상위 입상한 선수와 단체, 지도자에게는 포상이 수여됐다.

이번 체전에서 전북의 육상(필드)과 배드민턴 종목 선수들은 종합 1위를 차지했고, 자전거와 요트는 종합 2위를 기록했다. 체조는 값진 종합 3위에 올랐다.

육상 마라톤에서는 24년 만에 군산시청 도현국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역도 유동주(진안군청)와 자전거 황소진(전북체고) 선수는 3관왕을 차지했다. 육상 유규민(전북체조)과 수영 한다경(전북체육회), 자전거 박상훈(국토공사) 등은 대회 신기록을 수립했다.

전라북도체육회장인 송하진 지사는 “상위 입상한 선수들을 비롯해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 정정당당한 승부를 펼친 모든 선수들이 전북체육의 자랑이다”며 “앞으로도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체육회는 해단식에 앞서 임시총회를 열고 임원 변동사항과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관련 등을 보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