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10:30 (토)
귀신 쫓는 주술행위 중 숨진 여성, 무속인 구속
귀신 쫓는 주술행위 중 숨진 여성, 무속인 구속
  • 엄승현
  • 승인 2019.10.2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신병 치료를 하겠다며 목을 묶고, 열을 쬐게 하는 가혹행위로 20대 여성을 숨지게 한 무속인이 구속됐다.(6월 18일자 보도)

익산경찰서는 21일 귀신을 쫓는 주술 행위 과정에서 사람을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무속인 A씨(43)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숨진 여성의 부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 15일부터 18일께 익산시 모현동의 한 아파트와 군산 금강하굿둑에서 주술의식으로 B씨(27·여)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B씨는 부검 결과 몸에 묻어 있던 수은 황화물은 경면주사로 밝혀졌고, 치료 목적이라며 시행됐던 뜨거운 연기를 흡입하는 과정에서 질식으로 이어져 숨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이 나왔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주술행위 과정에서 B씨의 목을 묶거나 열을 쬐게 하는 등의 가혹행위를 했고 B씨의 부모는 옆에서 딸의 팔다리를 잡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와 B씨의 부모는 가혹행위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B씨의 죽음과 관련해서는 서로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