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익산 왕궁 물류단지 조성사업, 주민 반발
익산 왕궁 물류단지 조성사업, 주민 반발
  • 강정원
  • 승인 2019.10.22 16: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대책위 “이주자금 등 약속사항 지키지 않은 채 사업 진행” 주장
민간사업자 “협의 요구에 주민들이 응하지 않아” 반박

익산시 왕궁면에 조성될 예정인 왕궁물류단지를 둘러싸고 마을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2018년 3월 전북도로부터 사업승인을 받고, 현재 보상 진행중인 민간사업자 익산왕궁물류단지㈜가 당초의 약속 사항을 지키지 않은채 사업 강행에 나서고 있다는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왕궁면 광암리 송선마을 주민 등으로 구성된 주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익산왕궁물류단지㈜는 당초 편입가구에게 대지 200평 제공, 농가주택 29평 신축 제공, 가구당 이주자금 7000만 원 지급, 전답보상, 마을발전기금 제공 등을 약속했으나 전북도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은 뒤 태도를 바꿔 약속사항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주민대책위는 지난 2017년 10월께 익산왕궁물류단지㈜ 측에 약속을 문서화할 것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일관해오다 지난해 3월 사업승인을 받은 이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채 사업 강행에 나서고 있다는게 주민대책위의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지난 6월 진천 송씨 종중 땅의 소유권이 익산왕궁물류단지㈜ 측으로 넘어가면서 그동안 종중 측에 세를 내고 살아온 7가구는 하루아침에 보금자리를 잃게 될 처지로 내몰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오만택 송선마을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2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2017년 10월 익산왕궁물류단지㈜ 측에 약속사항을 문서화할 것을 요구했으나 익산왕궁물류단지㈜는 차일피일 답변을 미뤄 올해 1월 주민대책위를 구성하고 전북도에 사업승인 취소를 촉구하며 도지사 면담을 요청해 놓은 상태”라면서 “최근에는 익산왕궁물류단지㈜ 측에서 ‘협의매수에 응하지 않으면 강제수용을 통해 금전적으로 손해를 보게 된다’는 내용의 우편물까지 보내며 주민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주민들이 평생 살아온 터전이 없어지게 생겼는데 살길은 열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허가권자인 전북도는 사업승인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익산왕궁물류단지㈜ 측은 주민대책위가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익산왕궁물류단지㈜ 관계자는 “종중 땅에 살고 있는 7가구에 대지 100평과 이주비 7500만 원을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주민들의 문서화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협의하자고 했는데 주민들이 응하지 않는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hfxh 2019-10-23 10:23:36
사람이 먼저다. 거짓 위선으로 과욕을 부리면 안된다

따따부따 2019-10-23 12:40:18
사람이 우선이지만 사람이 우선 이라는걸 핑게삼아 물봉 잡아 한몫 챙기려 하는것도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