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4 12:05 (목)
소리의 맥 잇는 ‘2019 전주 판소리 완창무대’
소리의 맥 잇는 ‘2019 전주 판소리 완창무대’
  • 강인
  • 승인 2019.10.2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5~27일 전주소리문화관에서 판소리 다섯마당 유파

소리의 고장인 전주시가 판소리를 전승해온 각 유파별 특징을 담은 판소리 완창무대를 선보인다.

전주시는 판소리 맥을 이어가기 위해 오는 25~27일 전주소리문화관에서 ‘2019 전주 완창 판소리 다섯바탕 유파 대제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전주의 문화 우수성을 알리고 시민과 여행객에게 전통음악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기획된 완창무대다.

공연은 △권하경, 방수미, 지선화(심청가) △박양덕, 정옥향, 김소영, 이난초, 주소연(수궁가) △박정선, 윤진철, 김경호(적벽가) △전예주, 천희심, 정상희(흥보가) △송재영, 서정민, 전인삼, 박성희, 김나영(춘향가) 등 전주대사습놀이 장원자를 비롯한 19명의 명창들이 대거 참여한다.

3시간에서 길게는 8~9시간이 소요돼 창자와 청자 모두에게 극한무대로 정평 난 기존 판소리 다섯바탕 완창 무대와 달리 이번 완창무대는 명창들의 다섯바탕 유파별 소리를 들려주는 변화로 특별함을 만날 수 있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새로운 판소리 문화를 이끌기 위해 건립된 전주소리문화관에서 전국 최초 판소리 유파별 완창무대를 개최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 판소리를 통해 우리 소리의 맥을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