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9 22:11 (화)
농사일 도우러 나간 부녀, 오토바이 사고로 숨져
농사일 도우러 나간 부녀, 오토바이 사고로 숨져
  • 엄승현
  • 승인 2019.10.2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아버지와 아버지의 농사일을 도우러 오토바이를 타고 함께 나간 40대 딸이 사고로 숨졌다.

부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8시 22분께 부안군 백산면 용계리 신성교차로에서 A씨(78)와 그의 딸 B씨(48)가 타던 100cc 오토바이와 C씨(47)가 타던 스포티지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씨 부녀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부녀 모두 끝내 숨졌다.

스포티지 운전자 C씨는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에 살던 큰딸 B씨는 이날 부모님의 집을 찾아 추수한 벼를 살펴보러 나서던 아버지의 일손을 돕기 위해 함께 오토바이에 올랐다가 함께 변을 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경찰은 어두워지는 저녁 무렵 교차로에서 운전자들이 서로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