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부안군,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참여
부안군,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 참여
  • 홍석현
  • 승인 2019.10.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군수, 부회장에 선출돼

부안군을 포함한 전국 원전 인근 12개 지자체가 23일 울산광역시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이하 전국원전동맹) 출범식을 개최했다.이 동맹은 부안군을 비롯해 전북 고창군과 전남 무안군, 경북 봉화군, 경남 양산시, 울산광역시 중구·남구·동구·북구, 부산광역시 해운대구·금정구, 강원도 삼척시 등 12개 지자체가 참여했다.

이들 12개 지자체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돼 원전 소재 지자체와 방사능방재 업무를 추진하고 있지만 관련 정책이 뒷받침되지 않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원전인근의 지자체이다. 이날 출범식은 임원선출과 대정부 요구안 안건처리 및 결의문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대정부 요구안에서는 원전교부세 신설, 원전지원금 관련 현행법령 개정, 원전정책 수립 시 인근 지자체 의견 적극 반영 등의 요구사항이 포함됐다.

전국원전동맹 부회장으로 선출된 권익현 부안군수는 “전국원전동맹의 발전과 주민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힘쓰겠다”며 “원전교부세 신설 등 대정부 요구안이 수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