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1:34 (금)
만취 운전 현직 경찰, 정직 1개월
만취 운전 현직 경찰, 정직 1개월
  • 엄승현
  • 승인 2019.10.2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징계위원회 결과

전북지방경찰청은 23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 잠든 완산경찰서 소속 A경위에 대해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A경위는 지난 6일 오후 9시께 전주 완산구 삼천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신호 대기 중이었던 A경위는 차안에서 잠이 들었고 차가 움직이지 않자 이를 발견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경위의 혈중알콜농도는 0.098%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조사결과 당일 A경위는 산에서 음주를 한 뒤 사우나를 통해 술이 깬 것으로 생각해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경찰은 법을 집행하는 경찰관이 음주운전에 한 것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