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1:34 (금)
경찰, 지적장애 여성 살해 사건 관련 피해자에 성매수한 남성 25명 추가 확인
경찰, 지적장애 여성 살해 사건 관련 피해자에 성매수한 남성 25명 추가 확인
  • 엄승현
  • 승인 2019.10.2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 송치

익산에서 지적장애 여성 살해한 후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의자들이 피해 여성을 25명의 남성들에게 성매매 알선한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또 숨진 여성 외에도 성매매에 이용당한 여성이 더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군산경찰서는 23일 성매매를 한 혐의로 남성 25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살인, 폭행, 사체유기, 공동감금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6) 등 5명에 대해 성매매 알선 및 공갈 혐의를 추가해 함께 송치했다.

성매수남 25명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물고문으로 숨진 지적장애 여성과 감금당한 지적장애 여성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연령은 2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숨진 지적장애 여성을 포함한 동거인 2명 외에도 성매매에 이용당한 여성 3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동안 경찰은 A씨 일당이 성매매를 강요했던 정황을 포착하기 위해 이들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디지털포렌식 으로 복원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한편 A씨 등은 지난 8월18일 익산시의 한 원룸에서 지적장애인 B씨(20)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뒤 익산에서 134㎞가량 떨어진 경남 거창군 한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