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7:50 (월)
전주 선거구 획정 ‘엉터리’
전주 선거구 획정 ‘엉터리’
  • 김진만
  • 승인 2019.10.23 19: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덕진 일부 빼서 완산 갑에 편입
기초·광역의원 양 지역구 관리에 혼란
총선 앞두고 불합리한 선거구 조정 필요

전주시의 기초의원과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이 인구나 행정구역 등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엉터리로 정해졌다는 지적이다.

특히 전주지역 국회의원 선거구도 덕진구 일부 지역이 완산구 선거구에 섞이면서 해당 지역의 도의원과 시의원도 혼란스러워하는 등 총선을 앞두고 제대로 된 정비가 요구된다.

23일 전북선관위와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주의 국회의원 선거구는 완산구를 둘로 쪼갠 전주 갑·을과 덕진구를 통칭하는 병 등 크게 3개 선거구로 분류된다.

전주 갑·을·병 등 3개 선거구는 각각 3개 광역의원 선거구로 나뉘고, 광역의원 선거구에서는 산하에서 기초의원을 3명에서 5명까지 선출한다.

이처럼 나뉜 선거구는 선거법에 따라 인구·행정구역·지세·교통 그 밖의 조건을 고려해 획정됐다.

그러나 획정된 선거구에 대한 분석결과 인구 편차가 2배 이상 나는 경우가 발생했고, 무엇보다 행정구역이 다른 자치구가 같은 선거구에 묶여 관할 행정복지센터는 물론 후보자들도 혼란스러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예전 완산 갑으로 불렸던 전주 갑 선거구에는 덕진구 인후 3동이 편입되어 있다. 국회의원 선거구가 완산구와 덕진구가 혼합되면서 이 지역의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선거구도 두 지역이 함께 묶이는 등 불합리하게 획정됐다.

덕진구 인후 3동을 지역구로 하는 시의원과 도의원은 지역적 특색이 다른 완산과 덕진을 오가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으며 지역민들도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특히 광역의원은 전주4선거구(약4만3000명)와 전주5선거구(약9만1600명)의 인구가 2배 이상 되는 선거구와 2만명이 넘는 인구차이를 보이는 기초의원 선거구(다·마선거구)에서 똑같이 3명의 시의원을 선출하는 원칙과 기준을 설명할 수 없는 애매한 획정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뤄질 새로운 선거구 획정에 이런 지역적 요소와 불합리한 요소를 개선안에 담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정치인도 혼란스러운데 시민들은 오죽하겠느냐”면서 “전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최대공약수를 찾는 방향의 선거구 획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거구 획정위 관계자는 “지역 여론 수렴 절차를 거쳐 최종 획정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하게 된다”며 “전북은 23일 현장 설명회와 함께 여론 수렴을 실시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선거구 경계좀 재조정을 2019-10-24 00:19:04
전주갑이 인구가 감소하는 구도심권이 포함되서 또 재조정해야하는데, 차라리 인후3동을 전주병에 환원하고, 삼천1~3동을 전주갑에 넣는게 맞음. 평화동과 삼천동은 한생활권인데도 선거구가 다름. 송천동을 포함한 북부권과 혁신도시를 아우르는 선거구를 만들거나, 덕진과 완산의 경계를 재조정해야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