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1:15 (월)
벧엘장애인의 집 대책위, 장수군 사과 수용
벧엘장애인의 집 대책위, 장수군 사과 수용
  • 김윤정
  • 승인 2019.10.28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 수용 전 장애인 피해자들의 인권 무시한 장수군 질타
피해 거주민 자립지원·피해보상 및 가해자 처벌 과제로 남아

벧엘장애인의 집 대책위원회가 인권침해 가해자가 추천한 사람들을 임시이사로 선임했던 장수군청의 사과를 수용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책위는 사과를 수용하기에 앞서 장애인 피해자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책임을 회피해왔던 장수군을 질타했다.

대책위는“장수군은 지금까지 관리감독책임을 해태하고 강제전원조치와 시설폐쇄를 결정한 데 이어 가해자가 추천한 사람들은 임시이사로 선임하려했다”며“이러한 행위를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한 데 대해 다행으로 여긴다”고 강조했다.

피해거주민 자립지원과 피해보상, 가해자 처벌을 과제로 지목했다.

대책위는“우리는 그간 불합리한 행정과 싸운 것만이 아니다”며“이제는 사회복지마피아들의 실태가 밝혀져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