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1:15 (월)
전북도 ‘사회적기업’ 재정지원 박차
전북도 ‘사회적기업’ 재정지원 박차
  • 천경석
  • 승인 2019.10.30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건비 38개 기업에 164명, 사업개발비 11개 기업 2억2800만원, 인프라 1개 기업에 1200만원 지원 의결
지속 성장 위한 지원 결과 예비사회적기업의 69%가 인증사회적기업으로 성장, 월 매출액 6.9% 증가 등 성과

전북도가 사회적기업의 지속 성장과 자립화 지원을 위해 인건비 및 사업개발비 등 재정지원을 추진한다.

도는 30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사회적기업 육성위원회’를 개최해 2019년도 제4차 재정지원사업 심의를 진행한 결과, 38개 기업에 164명 인건비를, 11개 기업에 2억2800만 원의 사업개발비를 지원하고, 1개 기업에 1200만 원의 인프라 구축 비용을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전북도의 사회적기업에 대한 꾸준한 지원이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3년간 사회적기업에 대한 재정지원 결과 2015년부터 2016년에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 42개 중 29개 기업(69%)이 인증사회적기업으로 전환됐으며 사회적기업의 월평균 매출액은 2017년 5600만 원에서 2018년도 5980만 원으로 6.8%가 증가했다.

또한,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총 고용인원 1837명 중 48.3%(888명)가 취약계층으로, 고용지원 측면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2020년에도 사회적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사업을 확대해 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최근 일부 사회적기업이 물의를 일으키고 있지만 앞으로 이러한 사례가 없도록 지도점검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기업의 재정 투명성 제고를 위해 자율경영공시 기업에 재정지원을 우선으로 추진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