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20:01 (금)
농협 하나로마트, 식자재·소매점 매장 운영으로 인근 상인 매출 하락 호소
농협 하나로마트, 식자재·소매점 매장 운영으로 인근 상인 매출 하락 호소
  • 이종호
  • 승인 2019.11.0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하나로마트 전주점이 최근 리모델링을 통해 소매점과 식자재마트 중심의 매장을 운영하면서 인근 상인들이 매출하락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만성지구와 혁신도시 등의 소규모 슈퍼마켓과 식자재마트에서 식자재를 구입하던 음식점들이 농협하나로마트로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 농수특산품 매장을 축소시키고 대규모 전자제품 판매점은 물론 커피숍과 빵집, 잡화용품점까지 대거 입점 시키면서 지역상인들로부터 ‘골목상권 죽이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실제 4일 방문한 농협하나로마트 전주점에는 커피숍을 비롯해 베이커리, 꽃집, 전자제품, 문구류, 일반 생활용품 등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농협에서 운영하는 마트라는 사실을 잊을 만큼 농수축산물 코너는 축소되고 일반 대형할인매장과 별반 다르지 않게 운영되고 있었다.

그동안 농협하나로마트는 농수산물 매출액 비중이 55%를 넘는다는 이유로 골목상권 보호차원에서 시행된 의무휴업과 영업시간 제한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각종 잡화용품 매장은 물론 식자재마트와 소매점까지 운영되면서 의무휴업에서 제외된 의미가 상실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근에서 식자재마트를 운영하는 A씨는 “그동안은 음식점은 물론 인근 아파트 주민들까지 이곳을 이용했는데 하나로마트에서 식자재마트를 운영하면서 발길이 끊겨 매출이 절반이하로 떨어졌다”며 “하나로 마트는 의무휴업 적용도 받지 않아 일반 대형마트보다 골목상권에 더욱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농협하나로마트 전주점 관계자는 “식자재 매장을 운영한 것은 이미 10년 전부터였고 지난 8월 리모델링을 통해 식자재마트를 소매매장과 통합한 이후 소매물품 매출은 증가했지만 오히려 식자재마트는 매출이 줄었다”며 “농수특산품 매장도 전체적인 면적은 줄어든 게 사실이지만 여유공간만 줄었을 뿐 판매코너는 그대로 여서 인근 지역상권 매출이 크게 줄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를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