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2 20:01 (금)
정읍 평화의 소녀상, 따뜻한 겨울나기 준비 마쳐
정읍 평화의 소녀상, 따뜻한 겨울나기 준비 마쳐
  • 임장훈
  • 승인 2019.11.0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연지아트홀 광장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유진섭 정읍시장과 소녀상을 조각한 김용련 조각가는 5일 평화의 소녀상의 묵은 때를 닦아내고 주변을 청소하며 역사를 되새겼다.이들은 또 소녀상에 자유와 희망을 상징하는 노란색 모자와 목도리를 둘러주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피해 할머니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유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잊지 말아야 할 가슴 아픈 역사이다”며 “앞으로도 평화의 소녀상을 잘 관리하며 피해자들의 희생과 아픔이 후손들에게 되풀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읍시 평화의 소녀상은 꽃다운 청춘을 일본군에게 빼앗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기억하기 위해 2016년 12월28일 건립됐다.

정읍시민 3000여명의 뜻이 기금으로 모여 동학농민혁명군의 기상을 담아 의자에서 일어나 두 주먹을 불끈 쥔 당당한 소녀의 형태로 만들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