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02:58 (금)
전북 교육단체 “정부 정시확대는 특권 대물림 수단”
전북 교육단체 “정부 정시확대는 특권 대물림 수단”
  • 김보현
  • 승인 2019.11.0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전북지부 등 5일 기자회견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27개 전북 교육·시민 단체들이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을 반대했다.

단체들은 “수능위주의 정시 확대는 공정한 경쟁이 아닌 특권 대물림을 강화할 뿐”이라며, “수능 절대평가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오지선다형 객관식 시험인 수능이 확대되면 주입식·암기식 교육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또 사교육이 늘어나 경쟁이 과열되고, 부모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사교육을 받게 돼 특권이 대물림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학서열화 타파를 위한 대학평준화,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 취소 등도 함께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